론 속 하트하트재단

home  >  하트스토리  >  언론 속 하트하트재단

LG유플러스, 나눔 경매·바자회 ‘희망을 보다’ 개최

첨부파일 :133_resized.jpg

등록일:2018-07-16 조회수:156

 

 

 

LG유플러스가 인천혜광학교 시각장애인 청소년들을 돕기 위해 나눔 경매·바자회 행사인 ‘희망을 보다’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희망을 보다 행사는 전국에 재직중인 임직원 모두가 참여해 임직원 애장품과 LG유플러스 광고모델들이 착용했던 광고 의상 및 소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경매와 오프라인 바자회를 진행하고, 판매 수익금으로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맹학교 도서관에 독서 보조공학기기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독서 보조공학기기는 인쇄물의 글자를 확대해 보여주거나 음성으로 읽어주는 음성 출력장치로, 평소 책을 통한 정보 습득이 어려운 시각장애학생들이 학습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이번 행사의 온라인 경매는 지난 달 18일부터 이달 3일까지 진행됐으며, 오프라인 바자회는 이번 달 5일부터 6일까지 열렸다.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은 이번 행사 진행을 위해 평소 아끼던 사인CD나 야구팬을 위한 점퍼, 구하기 어려운 한정판 와인, 소중한 추억이 담긴 유아용품 등 다양한 애장품을 아낌없이 기증했다. 

 

이와 함께 오프라인 바자회에는 43명 발달장애인의 일터로 반려동물의 수제간식을 판매하고 있는 가나안근로복지관처럼 공익에 기여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들이 임직원들에게 상품을 홍보하고 판매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행사에 참여한 남경우 LG유플러스 선임은 “직접 물건을 경매 물품으로 등록해 판매하는 재미와 내가 필요한 물건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굉장히 좋았다”며 “또 수익금이 시각장애인 청소년들에게 꼭 필요로 하는 기기를 구매하는 데 사용된다고 하니 기쁜 마음도 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LG유플러스 박지영 즐거운직장팀장은 “시각장애인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나눔 경매와 바자회는 임직원들로부터 높은 참여율과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모든 임직원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2016년부터 나눔 경매·바자회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마련된 수익금으로 따뜻한 나눔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작년부터 하트-하트 재단과 진행하는 독서 보조공학기기 기증 사업을 ‘U+희망도서관’으로 지정하고 지속 진행 중이다.

 

 

 

☞ 한국금융신문 바로가기 [클릭]

☞ 매일경제 바로가기 [클릭]

☞ 아주경제 바로가기 [클릭]

☞ 뉴시스 바로가기 [클릭]

☞ 머니투데이 바로가기 [클릭]

☞ 아이뉴스24 바로가기 [클릭]

☞ 매일일보 바로가기 [클릭]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세상. 나눔은 사랑입니다.후원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