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속 하트하트재단

home  >  하트스토리  >  언론 속 하트하트재단

매일유업, 성탄행사 열어 가족 소통시간 선사

등록일:2018-12-14 조회수:500

 

 

 

매일유업 '매일다양성위원회(Maeil Diversity Committee)'가 최근 성탄절을 맞아 임직원 자녀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물하고자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성탄 행사와 코딩 교육’을 마련했다.

이번 행사에는 김선희 대표이사와 목준균 고객지원본부장 그리고 임직원 가족 20가구 등 총 60명이 참가했다.

매일유업은 본사 2층 카페테리아에 하트하트재단의 성탄절 나눔트리를 설치하고, 어린이를 위한 상하목장 우유, 과일젤리 디저트 ‘데르뜨’, 폴바셋 샌드위치 등 다양한 간식 제공하고, 과자 담아가기 게임, 테디베어 곰인형 선물 증정 등 아이들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다.

 

 
이번 가족행사에는 특별히 매일유업과 같은 건물에 입주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주관의 학습과 놀이가 한데 어우러진 코딩 교육 프로그램 ‘아워 오브 코드(Hour of Code)’도 마련돼 좋은 반응을 얻었다.

코딩의 대표적인 게임인 ‘마인크래프트(Minecraft)’를 활용해 쉽고 재미있게 코딩을 배우며 컴퓨팅 사고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진행됐으며, 학부모 대상으로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올바른 이해에 대한 강연이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매일유업 임직원 자녀들은 엄마·아빠 손을 잡고 부모가 일하는 회사를 직접 경험해보기 위해 광화문 사옥을 자유롭게 둘러보고, 인근의 ‘살바토레 & 바’ 레스토랑에서 점심식사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10살 자녀와 함께 행사에 참가한 윤리경영팀 박경미씨는 “아이들과 평소 시간을 많이 보내지 못해 아쉬움이 늘 많았는데, 오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함께 즐기며 신나게 체험도 하고 대화도 많이 할 수 있어서 기뻤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가족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것은 물론 부모의 일과 직장을 보여주고 아이들도 부모의 일과 직장에 대한 자부심을 갖게 된 뜻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매일다양성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성탄절 자녀 초청 행사가 더욱 큰 의미가 있는 이유는 임직원이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직원뿐 아니라 직원의 가족을 위한 행사이기 때문”이라며 “매일유업은 앞으로도 사업장에서 업무를 담당하는 임직원뿐만 아니라 임직원의 가족까지 아우르는 프로그램을 통해 구성원들이 삶의 균형을 맞춰 행복한 직장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매일유업은 식품업계 최초로 '2009년 가족친화경영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이래 행복하고 즐거운 조직문화 구축을 위해 다양한 가족친화경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매일유업은 양성평등과 여성인재활용을 위해 2014년 매일다양성위원회를 발족하고 조직의 다양성 인정, 우수 여성인력의 성장, 경력개발 지원, 창의적 조직문화 창출에 힘쓰고 있다

 

 

 

☞ 시민일보 바로가기 [클릭]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세상. 나눔은 사랑입니다.후원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