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속 하트하트재단

home  >  하트스토리  >  언론 속 하트하트재단

우리 재단과 예술의전당,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하트 투 하트 콘서트' 개최

등록일:2022-11-24 조회수:71

우리 재단과 예술의전당,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하트 투 하트 콘서트' 개최 

 


· 발달장애 연주자들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

· 지휘자 안두현 지휘로 드로브작 교향곡8번 등 연주

·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소프라노 홍혜란 협연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특별한 음악회가 늦가을을 수놓는다. 하트-하트재단(회장 오지철)과 예술의전당(사장 장형준)은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하트 투 하트 콘서트(HEART to HEART CONCERT)'를 11월 16일 저녁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이번 '하트 투 하트 콘서트'에서는 구스타보 홀스트의 '모음곡 2번'과 

차이코프스키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 생상스의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가 연주된다.

 또 푸치니의 오페라 '잔니스키키' 중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와 드보르작의 '교향곡 8번 1,4악장'도 연주된다.

 

이번 공연은 러시아 차이코프스키 음악원 출신의 상임지휘자 안두현이 발달장애 연주자들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를 지휘한다. 

협연자로는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과 

2011년 퀸엘리자베스콩쿠르 성악부문 우승자인 소프라노 홍혜란(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이 나선다. 

공연 해설은 하트-하트재단의 홍보대사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맡는다.

 

2006년 하트-하트재단이 창단한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지난 17년간 국내외에서 1000회가 넘는 연주활동을 통해 장애인식 개선에 앞장서왔다. 

발달장애인들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그간 뉴욕 카네기홀, 워싱턴 D.C 존 F. 케네디센터, 예술의전당 등 세계적인 공연장에서 연주한 바 있다. 

또 피아니스트 백건우, 임동혁, 조재혁,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오닐, 성악가 사무엘 윤 등 세계적인 연주자들과 협연하며 명성을 더해왔다.

 

특히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평창동계올림픽, UN유니세프 창립 50주년 기념공연, 한일축제한마당 등에서 감동의 무대를 선보여 갈채를 받기도 했다.

 

하트-하트재단은 문화를 매개로 발달장애인의 사회통합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4월 '삼성호암상 사회봉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문화 소외계층을 공연에 초대, 문화복지 활동에도 힘쓰고 있는데 이번 공연에서는 발달장애청소년 300여명을 특별 초대했다. 

또 주한 외교사절도 다수 참석한다.

 

오지철 하트-하트재단 회장은 "발달장애는 화음을 만들기 가장 어려운 장애로 꼽힌다.

 발달장애인들은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사회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발달장애인들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비장애인 악단 보다 훨씬 많은 연습과 부단한 노력을 요한다"며 "치열한 연습과 각고의 노력으로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지휘자, 동료들과 환상의 호흡을 이루며 멋진 하모니를 선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주자들은 연주를 할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한다. 연주자들 뿐 아니라 그들의 음악을 듣는 부모를 비롯해 모든 관객들은 힐링을 느낀다고 한다. 

발달장애인들의 연주를 듣고 용기와 희망을 갖게 되었다는 이들이 많으니 이번 콘서트에도 많은 이들이 동참해주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2022년 '하트 투 하트 콘서트' 공연정보는 하트하트오케스트라, 예술의전당, 인터파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뉴스핌 바로가기 [클릭] 

 ▶ 월드스타 바로가기 [클릭]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세상. 나눔은 사랑입니다.후원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