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개발협력사업

home  > 사업안내   >   국제개발협력사업   >  안보건 사업

안보건 사업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5초에 한 명이 시력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개발도상국에서의 실명은 단순히 육체적인 어려움이 아니라 생존과 빈곤의 근본이 되는 문제입니다.

전 세계 2억 8천 5백만명 시각장애와 실명, 실명인구의 90%는 개발도상국가에 거주, 실명아동의 50%는 2년 이내에 사망, 세계 실명의 80%는 치료와 예방이 가능

눈이 보이지 않는 육체적 고통과 생활의 어려움에 더해 그로 인해 경제적, 사회적으로 소외된 이들과 그 가족들을 위해서 하트하트재단은 세계 실명인구의 90%가 거주하고 있는 개발도상국들을 중심으로 예방 가능한 실명을 퇴치하기 위한 안보건체계 구축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국제실명예방기구(IAPB)와 트라코마 퇴치를 위한 국제연대(ICTC)의 정회원으로서, 2020년까지 세계 실명을 현재의 절반수준으로 감소시키는 것을 결의한 세계보건기구(WHO)의“Vision 2020”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으며 단순한 수술치료를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개발도상국 현지에서 각 국가별 안보건 정책에 의거하여 자립가능하고 지속될 수 있는 안보건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개발도상국 현지 정부와 파트너들과 함께 양질의 안과서비스 제공, 인프라구축, 인력양성, 안보건 증진활동, 정책옹호활동 등을 통해 포괄적이고 지속 가능한 안보건 체계를 구축하여 예방 가능한 실명을 퇴치하고 있습니다.